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뛰는 아파트 전셋값 위에 나는 매매가'…전세가율 8년만에 최저 찍었다

2021-09-08 매일경제

조회 10,299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3.3㎡당 매매가 2천만원 돌파
분양가와 격차도 역대 최대

전국적으로 아파트 가격이 치솟으면서 전세·분양가와 격차가 더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집값이 꺾이지 않을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거래 가뭄 속에서도 신고가 행진이 이어지는 영향으로 풀이된다. 게다가 분양가상한제로 분양 가격이 시세의 최대 반값에 책정되는 '로또분양'이 잇따르자 매매 가격과 분양 가격 간 격차도 역대 최대 수준으로 커졌다.

 

이미지

 


7일 KB국민은행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 가격이 두 기관 모두 처음으로 2000만원을 넘어섰다. KB국민은행에서는 2030만원, 부동산114에서는 2050만원을 기록했다. 서울은 KB국민은행에서 4569만원, 부동산114에서 4002만원으로 각각 4500만원과 4000만원을 돌파했다.

작년 7월 말 계약갱신청구권과 전월세상한제를 골자로 한 새 임대차법이 시행돼 전세 매물이 급감하고 전셋값도 급등했지만, 매매가 상승률을 따라잡지는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KB 조사 결과 지난달 아파트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은 전국 66.9%, 서울 55.3%로 나란히 올 들어 최저치이자 2013년 이래 가장 낮았다. 매매 가격이 전셋값보다 가파르게 오르는 상황이 지속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서울 종로구(63.0%), 성북구(62.3%), 중구(61.7%), 관악구(61.4%) 등 전세가율이 높거나 상대적으로 중저가 아파트 단지가 많은 지역은 매매 가격 추가 상승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도 나온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전세가율이 높으면서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지역은 상대적으로 적은 현금으로 갭 투자가 용이해 매매 가격 추가 상승 여력이 있다"고 말했다.

아파트 매매가와 분양가 격차도 역대 최대로 벌어졌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1∼8월 공급된 전국 아파트 3.3㎡당 평균 분양가는 1290만원으로, 평균 매매가(2050만원)와 격차가 760만원에 달했다. 매매가와 분양가 차이가 최대로 벌어졌던 지난해(427만원)의 1.8배다.

[권한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공시가 18억 같은데 누군 2159만원, 누군 81만원'…26배 차이나는 901
현재글'뛰는 아파트 전셋값 위에 나는 매매가'…전세가율 8년만에 최저 찍었다 10299
이전글'집값은 치솟는데 매물은 없고'…법원 경매로 몰리는 주택 수요자 8629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