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3년 멈췄던 대치 미도, 여의도 시범…'오세훈표 재건축'에 탄력

2021-11-05 매일경제

조회 1,633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서울시에 신속통합기획 접수

미도, 3년 멈춘 사업 재시동
시범은 고층 주상복합 기대

사업기간 5년서 2년으로 단축
주택 8만가구 공급 효과

재개발도 102곳 신청 완료

이미지
이미지4일 오세훈 서울시장(오른쪽)이 국내 최초로 임대아파트 재정비사업을 추진 중인 하계5단지 재정비사업 현장을 찾아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여의도 시범아파트가 서울시가 주도하는 재건축 '신속통합기획'에 참여한다. 강남 대장 아파트 중 하나인 한보미도맨션(대치미도)은 1호로 신속통합기획을 신청했다. 신속통합기획은 정비사업 초기부터 조합(또는 신탁) 측과 함께 정비안을 만들어 인허가 등을 빨리 받을 수 있게 하는 제도로 오세훈 서울시장이 신속한 주택 공급을 위해 주도하고 있다.

4일 여의도 시범아파트 정비사업위원회에 따르면 사업을 관리 중인 한국자산신탁은 이날 신속통합기획 참여 의향을 영등포구에 제출했다. 이 단지는 오 시장이 보궐선거 직후 문재인 대통령에게 방문을 권유했던 단지로 올해로 준공 51년째에 접어들었다. 시범아파트는 조합 방식이 아닌 신탁 방식의 재건축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최고 13층인 아파트를 지하 2층~지상 35층 1996가구로 탈바꿈하겠다는 재건축 계획을 만들었지만 여의도 마스터플랜이 나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2018년 6월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보류 결정을 받은 바 있다.

장순원 시범 정비사업위원장은 소유주들에게 보내는 문자메시지에서 "지난달 27일 신속통합기획 참여 설문을 개시한 이후 현재까지 과반(909명 중 867명이 참여로 회신)의 소유자가 참여 의사를 표시했다"며 "1700여 가구가 일주일이라는 빠른 기간에 한마음으로 의사 표시를 해주신 것은 토지 등 소유자님의 재건축에 대한 열망이 바탕이 됐다고 생각된다"고 밝혔다.

신속통합기획은 재개발과 재건축 모두 신청 가능하다. 신속통합기획 재개발은 지난주 102곳이 참여해 흥행에 성공했다. 재개발 공모 신청은 매년 한 차례로 제한된다. 반면 신속통합기획 재건축은 수시로 신청을 받는 구조다. 신속통합기획에 참여하면 도시계획 결정기간이 종전 5년에서 2년으로 단축되고, 사업시행인가 단계에서는 건축·교통·환경 통합 심의를 통해 소요 기간이 종전 1년6개월에서 9개월로 줄어든다. 관건은 시범아파트 정비계획이 어떻게 짜일지다. 현재 서울시는 시범아파트가 위치한 여의도 아파트지구 3주구를 준주거지역으로 종상향시킨 후 50층 이상 주상복합을 짓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서울시는 한강변 35층 규제를 푸는 내용의 '2040 서울플랜'을 작성 중인데 올해 말은 돼야 마무리될 전망이라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만 통과하면 되는 종상향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오 시장은 여의도 주거지역 전체를 종상향해서 50층 이상 초고층 건물을 올리겠다는 구상을 10년 전 이미 발표한 바 있다.

대치동 대장 아파트로 꼽히는 '우선미(우성·선경·미도)' 중 하나인 2436가구의 대치미도는 신속통합기획을 1호로 신청했다. 대치미도 재건축추진준비위원회는 지난 3일 서울시에 신속통합기획 재건축 신청을 했다고 4일 밝혔다. 재건축추진준비위는 신속통합기획 신청을 위해 10월 31일까지 주민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한 결과 지난 3일 기준 투표자 715명 가운데 90%가 넘는(649명·90.8%) 높은 찬성표를 받았다.   

 

이미지

 


재건축추진준비위 관계자는 "이곳 주민들은 자녀 교육 때문에 이사 온 분들이 대부분인데, 어디 다른 곳으로 이사할 것도 아니고 삶의 질을 높이는 차원에서 신속통합기획 참여 의사를 많이 피력하셨다"며 "강남 요지에 신축 공급이 많이 돼야 집값이 잡히고, 시장도 정상화된다"고 말했다. 대치미도는 재건축추진준비위를 꾸린 뒤 2017년 말 정비구역 지정 신청서를 냈지만 반려된 채로 3년 넘게 재건축이 멈춰 있었다.

서울시에 따르면 현재까지 오 시장 취임 이후 각종 심의 및 인허가의 신속 처리로 주택 약 8만가구를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세부적으로 정비계획 수립이 1만7000가구, 착공 전 인허가 단계가 4만8000가구, 착공 및 준공 물량이 1만7000가구다. 이 가운데 착공은 이문1재정비촉진구역(3069가구)을 비롯해 13개 구역 약 9000가구이고, 준공은 장위1구역(939가구) 등 12개 구역 약 8000가구다. 인허가 단계 물량 4만8000가구 가운데 재개발·재건축 물량은 약 3만7000가구이며, 나머지 1만가구는 역세권 청년주택이다.

시는 총 90건의 심의 등을 통해 재개발 18개 구역 1만6372가구, 재건축 25개 단지 1만6148가구, 기타 주택건설사업 16곳 5400가구의 인허가를 완료했다. 이 중 잠실 미성크로바아파트는 건축심의를 통해 그간 제한됐던 스카이브리지를 허용했다. 개발 억제 정책으로 발이 묶였던 행정절차를 정상화한 사업지들이 대부분이다. 도시계획위원회, 도시재정비위원회 등 각종 위원회 심의 33건과 정비구역 지정 고시 2건을 통해 약 1만7000가구의 정비사업 계획을 통과시켰다. 대표적으로 한남5구역 2555가구, 개포우성7차아파트 1234가구, 전농구역 1122가구, 신길음구역 855가구가 있다.

가장 규모가 큰 한남5구역은 신속통합기획을 도입해 향후 건축심의까지 신속하게 추진한다는 게 서울시 방침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재개발·재건축 등 각종 정비사업은 박원순 전 시장 재임 당시 크게 위축됐다. 재개발 구역으로 지정된 곳은 2003∼2011년 연평균 14.6곳이었으나 박 전 시장 재임 기간인 2012∼2020년에는 0.3곳으로 급감했다. 2006∼2011년 연평균 40건이던 사업시행인가 역시 2012∼2020년 연간 23.7건으로 줄었다. 오 시장은 지난 5월 주거정비지수제 폐지, 신속통합기획 도입 등을 골자로 한 재개발 6대 규제 완화책을 발표하고, 관련 제도 정비를 마쳤다.

[김태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1월 3주 분양동향] 광주 방림 골드클래스 등 1천 5백 가구 1003
현재글3년 멈췄던 대치 미도, 여의도 시범…'오세훈표 재건축'에 탄력 1633
이전글[11월 1주 분양동향] 운정신도시 푸르지오 파르세나 등 4천 2백 가구 72108


 

우측광고